Home  |  JoinUs  |  ID/PWSitemap
백두대간
한북정맥
한남정맥
금북정맥
한남금북정맥
금남호남정맥
금남정맥
호남정맥
낙동정맥
낙남정맥
기맥과 지맥
Today : 56
Total : 905690
       xasdasHOME > 산행기   


백이산~벽암산~곰봉~계봉(정선)
작성자 : 솟을산    작성일 : 2019.05.29    e-mail : choidh40@hanmail.net

 

산행개요
산행일: 2019.5.26 일요일
산행지: 곰봉(정선)
산행자: 홀로
날씨: 흐림
기온: 영상
이동경로: 미탄~가수리~낙동리 낙동터널
산행코스: 잠수교 - 백이산~벽암산~마차재~곰봉~계봉~762봉 - 머리재
산행거리: 약 17km
산행시간: 총 11시간
지도

무조건 간다
간만의 산행인지라 욕심도 생겨 거리도 길게 잡았다
대신 시간을 여유롭게 배정하고~
동이 트기 시작한다
정선초교 가수분교에서 들어서는 길은 한창 공사중이라 길이 너덜컹이다
얼마간 지나면 다시 아스팔트 길이고 곡선도로를 직선으로 다듬는 작업에
교량은 필수다
수없이 나타나는 다리를 건너 낙동터널 앞에 도착한다
그리고 바라보이는 잠수교가 들머리가 된다


잠수교를 건너 바라본 낙동터널

길따라 들어서면 운암사가 나오고
이어서 계곡으로 정규등로를 따른다

사방댐을 건너 가다 계곡 갈림에서 잘못 들어 남쪽 안부에 닿으면서
무계획 코스로 가게 되는데 오히려 잘 된 꼴이다
지형도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일개의 무명봉(740m)인 배거른산을 넘고
다시 가짜 배거른산이라 하는 표지있는 860봉에 도착한다
조망 좋은데 가짜인 이유를 모르겠다


운암사


배걸은산(860m)

그리고 산행 시작한지 2시간만에 도착하는 백이산 정상
현재시간 7시 10분 이렇게 이른시간에 정상에 닿기는 생전 처음이다
너무나 멀어 보이는 건너편 계봉은 언제 가려나 - 시간이 알려줄 것이다

내려서면서 보이는 감투바위는 그 모양이 뾰족봉이라 올라설수도 없으며
우측으로 우회한다는 정보를 따르기는 하는데 그 길도 쉽지는 않다
가다 어찌해서 칼능선에 올라섰는데
오금이 저릴정도로 좌측이 절벽지대다
바닥의 돌은 쉽게 부서지는 암석이고 마지막 가파르게 내려서는 지점에서는
앞의 지형을 파악하기 힘들어 다시 백하여 안전하게 내린


백이산 향하면서 바라보는 천마산 - 결국은 포기하고


우측봉이 백이산 정상부


840m 바로 아래에 위치한 이정목 - 정규등로를 이용할려면 이쪽으로


백이산 못 미쳐 감투봉으로 빠지는 길


백이산(972.5m)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태백쪽

가야 할 능선과 분기봉인 팔봉산


정말 멀어보인다 어쩌겠어 가면 가는 것이다


감투바위를 뒤돌아보고


진행간에 뒤돌아본 백이산


위험지대를 벗어나 계획한대로 3시간짜리 능선을 이어 두번째 봉인 벽암산에 도착한다
조망없지만 이렇게 한번 와보고

벽암산(925m)

벽암산에서는 곰봉을 바라보면서 진행 방향을 잡고
남쪽으로 무심히 계속가면 도로가 나오니
중간에 빠지는 길 염두에 두고 잘 살핀다
진행하면서 우측에 눈길을 주니 리본 하나를 발견하고
이어 높아보이는 무명봉을 힘겹게 넘어 구불구불이어가면 굴참나무가 있는 마차재에 도착한다
날씨가 더워 허기보다는 갈증이 먼저고
따라서 물로 배를 채우다보니 이쯤에서 한끼를 한다

식사겸 휴식을 취하고 다시 곰봉을 향해 가는데
서서히 고도를 높이는 지형이라 오를만하고
길도 좋아 벽암산쪽 보다는 많이들 선호하는 것을 알겠다
다시 2시간 20분만에 무인감시카메라가와 1등 삼각점이 있는 곰봉 정상에 선다

마차재쪽 휴게소


곰봉


마차재


남쪽 함백방향


곰봉(1016m)

곰봉에서 계봉가는 길은 유난히 길게 느껴지고
굴곡없는 진행이라 그런지 많이 온것 같지만 쉽게 나타나지 않는 계봉이다

한참을 부드럽게 진행하다 오름구간이 나타나면서 계봉이 가까워짐을 느끼고
무의식중에 계봉 정상에 닿으니 볼거리인 연봉 모습은 조금 더 가면 나타난다
막상 계봉 정상은 빼놓고 보여지는 암봉의 나란한 모습을 확인하게 된다

역시 우측으로 우회하면서 길도 얄궂게 지나기 쉽지 않고
어느 정도 왔을까 섣불리 판단했으면 큰일 나는 구간 잘 지나왔지 싶다
건너편 봉우리가 유독 높아보이면 잘 진행한 것이다
뚜렷한 안부에 쉼의자와 이정표가 있다

이곳에서 우측 계곡으로 내리면 좌측은 사면이 이어지고
점점 뚜렷해지는 계곡길은 수량마을로 이어진다
그러면 도로따라 한참을 진행하여 머리재로 내려올수도 있지만
이왕이면 마루금을 따르기 위해 우측 나즈막히 이어지는 능선으로 옮겨 진행한다

그리고 마지막까지 방심하면 안된다
도착한 762봉에 닿고  지나기 전 좌측으로 급내림하는 구간 잘 살피어 끝까지 마무리한다
근데 다왔다 싶어서인가 재촉하는 마음에서인지 유난히 길게 느껴지는 능선잇기에
발걸음은 무겁고 에너지는 완전 고갈이다

머리재는 능선막바지에서 우측으로 내려야 쉽고
다시 천마산으로 이어지는 꼬리표가 나풀거리는데
도로따라 가느니 지름길인 산 하나를 넘으면 되겠으나
물도 바닥났고 다리도 용량 초과로 이미 한계를 넘었다보고
완봉의 아쉬움을 접는다

도로따라 가다 어느 촌가에서 지하수로 씻고 물도 보충하고
다시 원점으로 향하면서 버스가 오면 타기로 한다
거의 다 왔을쯤 버스가 와 필요없게 됬고
돌이켜보면 어찌 한바퀴 돌았을까 스스로도 생각해도 참 끈질긴 발걸음이었다


계봉(1028m)


계봉에서 진행간에 나타나는 연봉


동강과 가탄(다음엔 만지산이다)


계봉 끝자락 안부


762봉


물탱크 -  이곳을 지나야 정상 진행


날머리인 머리재- 여기서 무장해제하고 기나긴 여정을 마무리한다